컨테이너 뒤에 번쩍이는건 용접하는것이라고 한다.

어제 새벽부터 설치를 한듯하다.

이순신 장군상이 웬지 처량해보인다.


시위대가 무섭기는 했나보지..

귀막고 아무것도 안듣고 안보는지 알았더니

듣고 보기는 하나보네.



6월 10일이 갖는 의미가 크긴 큰가보다.


별사고 없이 오늘 하루가 지났으면 좋겠다.

저 컨테이너 근처로는 아무도 가지말고 평화롭게 축제를 벌여서

뻘쭘하게 만들어주는게 제일 좋을텐데.


답답한 정국이다.
  • BlogIcon 마른미역 2008.06.10 10:45

    정신줄 놓은듯;

  • 구다이디어 2008.06.10 10:45

    컨테너 몸체에 손하나 대지말고 스티커 하나 붙이지 말고 있는듯 없는듯..

    정확히 저 위치를 모르겠지만.. 생까고... 딴동네에서 집결해서 문화제 열어..

    자동차 버스 화물트럭 운전하는 시민들에게 원성을 듣도록 만드는 전략도 훌륭할듯..

    뻘쭘하게.. 극악하게 뻘쭘하게 맹글어 줍시다....

  • BlogIcon 도형이_베리엔젤 2008.06.10 12:35

    진짜 어이없군요.
    이건 뭐... 도둑이 제 발 저린다고...

  • BlogIcon Dummy 2008.06.10 13:57

    아..별사고가 없기만을 바랄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