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마음을 못따라 오는듯하다.

가려워서 긁다가난 상처는 잘 아물지 않고 딱지가 오랜동안 남아있다

허벅지살 여기 저기에 피부는 노화현상을 점차로 보이고 있다.

여기저기 삐그덕 거리고 아침에 몸이 천근 만근이다.

몸관리를 하고자 해도 방해요소가 여기저기 가득이다.


휴우..


그러나

마음은 이팔 청춘이라.

눈이오면

보드장에 달려갈것이라는 마음에 두근거린다.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었던 카페라떼  (2) 2008.11.13
내용 이사  (0) 2008.11.11
마음은 이팔 청춘  (0) 2008.11.11
게시물 삭제  (0) 2008.10.30
어수선하다.  (0) 2008.10.16
다시 금연 32일째  (0) 2008.09.30
이번주 내내 검색어 상위에 링크된 검색어가 맘에 들지 않아서

그 검색어가 들어가는 포스팅 하나는 삭제 하고 하나는 수정했네요.


2006년도  사건내용인데


요새 인터넷 개통한 꼬꼬마들이  많은듯...  ㅡ.ㅡ;;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용 이사  (0) 2008.11.11
마음은 이팔 청춘  (0) 2008.11.11
게시물 삭제  (0) 2008.10.30
어수선하다.  (0) 2008.10.16
다시 금연 32일째  (0) 2008.09.30
리스테린 사용후기  (2) 2008.09.29
미쿡발 금융위기가...우리 회사에는 올초부터 먼저 발현되고 있었다.
(정확히는 미쿡과 상관없는 내부문제가 더 크지만....그렇다고 연관이 없는것은 아니다.)


지난달 직원의 절반을 잘라내더니

이달말에는 사무실의 절반을 잘라낼 계획을 수립중이다.


이사안가는게 다행인건가..쩝..


좁은데서 아웅다웅.........하면서 잘굴러갈라나..

이직자리 알아봐야 하나....


휴우....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은 이팔 청춘  (0) 2008.11.11
게시물 삭제  (0) 2008.10.30
어수선하다.  (0) 2008.10.16
다시 금연 32일째  (0) 2008.09.30
리스테린 사용후기  (2) 2008.09.29
모범 시민이 되어보자  (0) 2008.09.29
늦게 배운 담배였다. 뻐끔 뻐끔 술마실때 한두대 피운적이 있었지만 제대로 피우게된 계기는 군대 훈련소 시절  10분간 휴식시간에 "너는 담배 안피우니까 물좀 떠와라" 라고 시키던게 계기중에 하나랄까..

자대 배치 받고선 신병시절에 유일하게 느슨하게 긴장을 풀고 쉴 수 있는 시간이 담배피울때였다. 그때 많이 늘은듯하다. 평균 반갑 정도 인데 제대하고선 락동호회 활동하면서 홍대 들락 거리면서 그때 좀 많이 피우면 한갑 정도 피운듯하다.

그당시 "나는 나의 의지로 내가 끊고자 하면 끊을 수 있다" 라는 생각이 있었고 2002년인가 3년인가..다니던 회사에 금연 바람이 불었고  "한번 끊어볼까?" 이런 가벼운 마음으로 약 3개월 끊어본듯하다.

"완전히 끊어야지!"  이렇게 시작한 금연이 아니고..
"한번 나를 시험해볼까? " 이런생각에서 시작한 금연이라 오래가지 못한듯 하다. 스트레스도 좀 있었고, 게다가 같이 금연 시작한 사람의 절반은 금연실패.

그러던중 나이가 들면서 체력저하가 오면서 숨이 차기 시작했다.  뭐 당연한 결과일듯..

끊어볼까? 했는데 예전처럼 확끊어지지 않는걸보고는 깜짝놀랬다. 예전처럼 "내의지로 쉽게 끊을수 있어!!"라고 생각했었는데 수년간의 흡연 습관은 내 의지와는 따로 놀았다. 그래서 습관적인 흡연부터 없애기 시작했다.

1. 오전엔 절대로 피우지 않는다...
2. 식후땡을 불로불사라지만..끊자..
3. 똥땡도 마찬가지...이게 제일 끊기 힘들었던듯 싶다....ㅡ.ㅡ;;; 안나오는데 어쩌겠어..ㅡ.ㅡ;;

아.하나더..라면 먹고나서..ㅡㅡ;;;;

이렇게 점차 줄여나가다 보니 하루 5개피 이하로 줄여졌다.

점심먹고 하나, 오후에 졸릴때 하나  -  이건 기본 사양
퇴근하면서 하나, 저녁먹고 하나, 자기전에 하나 - 이건 선택 사양

결혼하고나서 아내가 "하루 세개 까지는 피워도 괜찮아" 라고 해주었고..가능한한 지키려고 노력했지만..그게뭐 딱 부러지게 그렇게 되는것도 아니고...ㅡ.ㅡ;;;

대부분의 아내에게 금연한다고 말해두고 밖에선 피우고 다니는 남편들이 그러하듯이 술마시게되면 좀더 피우고 그랬던것 같다.

그러다가 올해 2월 14일 초코렛과 함께 3갑의 담배를 받게되었는데 

"이거다피우면 금연하는거야" 라는 아내의 권고와  아빠가 되기위한 준비랄까...  아빠가 되기위한 준비를 잘해야겠다는게 자극점이되었다.

하루하루 피우던 담배와의 이별을 시작하고 3갑을 금연을 시작한게 3월 14일이다
그러나 스트레스에는 정말 장사가 없는것 같다. 웬만한 스트레스는 잘 넘겼는데,  지난달 회사에 정리해고 바람이 불면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게되었다.

"각시 이번주는 좀 봐줘 좀만 피울께" 라고 아내에게 문자를 남겼는데 "응 그렇게해~" 라고 격려해 주어서 큰 도움이 되었었다.

회사일이 잘 정리되고나서 다시 금연을 시작한지..오늘로서 32일째

금연에 실패한 사람들이 주로 하는 얘기중에 이런것이 있다.

하루 두갑씩 피우던 분이 건강에 문제가 생겨서 금연을 시작했는데 이상하게 더 아프기 시작해서 진찰을 받았더니 금연하겠다는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적당히 피우시라는 의사의 권고로 다시 조금씩 피웠더니 아픈데가 사라졌더라...

주변에 금연을 시도했던 사람들의 대부분이 "스트레스" 때문에 다시 흡연을 하는 경우를 너무도 많이 보아왔다. 다시피우는 핑계일 수도 있겠지만 그만큼 스트레스의 위험한것 이라는 뜻이아닐까?

끊어야겠다고 확! 금연 패치 붙여가면서 끊으신분을 보긴했지만...이직을 거치면서 다시 피우시는걸 보면  스트레스앞에선 장사가없는듯하다. 아니..담배를 피우면서 스트레스 해소법을 잊어버린게 아닐까...가슴은 답답해져 오는데 해소할 방법을 못찾으니 다시피우게 되는것 같다.

솔찍히 말해 완벽한 금연의지는 현재도 없다. 단지 다음 흡연까지의 간격이 32일을 넘어선 것일뿐이다.
이게 320일이 될지 3200일이 될지는 모르겠다. 언젠가 계기가 생기면 잠시의 외도를 즐길지도 모르겠다.

흡연의 즐거움을 알고 있는 사람에게서 금연이라는것은 첫사랑만큼이나 잊기 힘든게 아닐까?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시물 삭제  (0) 2008.10.30
어수선하다.  (0) 2008.10.16
다시 금연 32일째  (0) 2008.09.30
리스테린 사용후기  (2) 2008.09.29
모범 시민이 되어보자  (0) 2008.09.29
구글 크롬 10분 사용기  (0) 2008.09.03
리스테린에 대해서 우연히 알게되었는데  검색해보니

대부분 극악한 구강청정제로  첫느낌은 물파스를 마시는것 같다

30초가 이렇게 길다니...등등


피곤하면 곧잘생기는  구내염이 생긴데다가 치실을 하면 잇몸에서 피가 나기도 하고 해서 구입하게되었다.

약 4~5일 정도 사용중인데 

구내염이 일주일정도 지나면 자연스레 없어질 시기이긴하였지만  사용해본 첫날부터 확~ 아무는 느낌이들더니

거의 없어졌다.

치실할때 잇몸에서 나던 피도 없어졌다.


워..30초간 양치할때 혓바닥의 짜릿한 느낌은 아직도 적응이 잘안되긴한데

당분간은 애용할듯


구내염이 있어서 닿으면 쓰라리지 않을까? 싶었는데...전혀 그런느낌이 없었다...아마도 혓바닥이 아파서 못느낀게 아닐까..ㅡ.ㅡ;;
알보칠과 비교해보면 어떨까..궁금하다..

하지만..금단의 알보칠은 경험해보고 싶진 않다.

어쩌면..어릴때 백반을 구멍난 구내염자리에 올려본 느낌과 흡사하지 않을까 싶기도...ㅡ.ㅡ;;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수선하다.  (0) 2008.10.16
다시 금연 32일째  (0) 2008.09.30
리스테린 사용후기  (2) 2008.09.29
모범 시민이 되어보자  (0) 2008.09.29
구글 크롬 10분 사용기  (0) 2008.09.03
터치폰 괴담  (2) 2008.09.03
  • BlogIcon 도형이_베리엔젤 2008.09.29 15:49

    리스테린... 왠지 익숙한 이름인데 하고 생각해보니 몇 달전에 치아 교정 때문에 다니는 치과에서 줬던 구강청정제군요. 극악함이 이렇게 유명하다니... ㅡ.ㅡ
    250ml 짜리 받아서 한 1/3 정도 사용 했나.. ;;
    물 좀 많이 타서 쓰고 있슴돠.

    • BlogIcon Dummy 2008.09.30 09:46

      저는 그냥 원액으로...가라라라라~~

국개론이란 말이 있듯이  얼마전부터 드는 생각은

개개인의 국민들의 의식수준이 낮아서가 아닌가 싶다.


어느정도 뒷돈거래가 있어도 돼고

이익을 위해선 약간의 불법도 괜찮고  뭐 그런거 말이다.

시청앞에 사람들 한번 모이고 빠져나가면 널부러져있는 쓰레기들

아무데나 뱉는 껌이나 침들, 담배꽁초 

누구보고 치우라는건지 난간위에 덩그러니 있는 음료수캔

적당히 보고 건너는 무단 횡단...  특히나..아이손 붙들고 빨간불에 후다닥 건너시는건 쫌....


이정도 쯤이야...에서 시작하는 작은 일탈들이 모여서 문제를 일으키는게 아닐까..


중국발 멜라민 파동에  역시 짱깨들은...이라지만  그게 중국문제뿐일까?

얼마전까지  재활용반찬에 대해서 경악에 했었는데..내가 보기엔 같은 수준이다.



작은것 하나 신경쓰다보면 좀더 발전하지 않을까?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금연 32일째  (0) 2008.09.30
리스테린 사용후기  (2) 2008.09.29
모범 시민이 되어보자  (0) 2008.09.29
구글 크롬 10분 사용기  (0) 2008.09.03
터치폰 괴담  (2) 2008.09.03
부자지간  (1) 2008.09.02
설치 하고 자주 가는 사이트 몇군데 돌아다년 본 결과...


광고차단, 마우스 제스쳐, 위지윅에디터 지원 (요거 안되는데가 좀 있네요)


3가지만 지원된다면..


아마..FF를 버리고 갈아탈지도 모르겠다..


정식버전 나올때까지 지둘려야지..



아..

제어판에서 한번 삭제를 해보시길..

삭제 문구가 깜찍하다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스테린 사용후기  (2) 2008.09.29
모범 시민이 되어보자  (0) 2008.09.29
구글 크롬 10분 사용기  (0) 2008.09.03
터치폰 괴담  (2) 2008.09.03
부자지간  (1) 2008.09.02
RESET  (0) 2008.08.27
아시는 분중에 의사샘이 계신데

응급실에 교통사고 환자가 한명 들어와서  응급처치를 하고는

보호자에게 연락을 해야 하는데..


터치폰이라..액정이 깨져서 전화를 못해서 애먹었다고...

일반 핸드폰이면 액정이 깨졌더라도 1번 꾸욱 누르거나 통화버튼 눌러서 마지막 통화자하고 통화하면 연락될텐데..



근데..터치폰은 정말..액정 깨져버리면 통화 불능인가요?

비상용 전화가 걸리게 되는 외부 버튼이 없는가요?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범 시민이 되어보자  (0) 2008.09.29
구글 크롬 10분 사용기  (0) 2008.09.03
터치폰 괴담  (2) 2008.09.03
부자지간  (1) 2008.09.02
RESET  (0) 2008.08.27
엄마는 생선 대가리를 좋아 한단다..  (0) 2008.08.20
  • BlogIcon 마른미역 2008.09.03 18:41

    헉; 사실이라면 무서운 일인데요;;

  • joogunking 2008.09.04 10:11

    꼭 그런 상황이 아니더라도 터치폰의 기계적 완성도는 실망입니다.

일상/일상편린

부자지간

2008. 9. 2. 10:49
보통 매년 추석즈음에 벌초는 아버지 혼자 다녀오시는 일이였다.

궂이 가자고 하시도 않으셨고
가야 하는건지의 개념도 안드로메다에서 휴가중....  ㅡ.ㅡ;;


결혼을 준비하던 작년에는 같이 가자고 하셨다... 이제야..어른 대접을 받는건가?
작년엔 친척들이 많이 보여서 별로 힘들이지 않고 벌초를 끝냈었다.


올해는 당연히 가야한다는 생각에 벌초 언제가실꺼냐고 묻고  벌초에 나섰다.

내려가면서 3시간 가량, 올라오면서 3시간 가량...  아버지랑 단둘이서 그정도 시간을 보낸게 아마...처음이지 싶다.
보통 아버지들이 다 그러하듯이 무뚝뚝 하시고..집에 전화드리면 '응, 응, 그래. 응..'
1분을 채..넘긴일이 거의 없는거 같다.  그런 부자지간에 3시간을 같이 있으려니....

아버지 어릴적부터 살아오셨던것에 대해서  이런저런 얘기들을 들었는데
어릴때 나무하러 다니셨던거, 산두개 넘어 학교다니던일, 건설현장에서 일하셨던일 -  와우! 경부고속도로 현장에 계셨다고 한다.

아버지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던것 같다.


어떤 아버지가 되는것이 좋은것인지...진지하게 생각하게된 계기가 된것같다.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글 크롬 10분 사용기  (0) 2008.09.03
터치폰 괴담  (2) 2008.09.03
부자지간  (1) 2008.09.02
RESET  (0) 2008.08.27
엄마는 생선 대가리를 좋아 한단다..  (0) 2008.08.20
졸라 불편한 호스팅  (0) 2008.08.19
  • BlogIcon 마른미역 2008.09.02 15:08

    ㅎㅎ 좋은 아버지가 되실 수 있을 거예요!

일상/일상편린

RESET

2008. 8. 27. 09:36
6개월가량 금연했었는데

어제 하루동안 14개피를 피웠다.


결정을 내리고 나니 다시 마음이 편해졌다.


RESET.



ps. 칼바람은 매섭구나

'일상 > 일상편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터치폰 괴담  (2) 2008.09.03
부자지간  (1) 2008.09.02
RESET  (0) 2008.08.27
엄마는 생선 대가리를 좋아 한단다..  (0) 2008.08.20
졸라 불편한 호스팅  (0) 2008.08.19
10人 10色  (0) 2008.0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