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일기

털보 스테이크

2008. 6. 19. 14:42


퇴근하다 전화해보니..찬밥 조금밖에 없다는 마눌님의 목소리에 기운이 없어 보였다..

힘든 하루를 보냈나보다.

외식하자고 나오라 했다.


집근처에 있는 집인데  건물은 좀 허름하지만 맛있는집이다.


훔..그러고 보니..고기가 어디산이냐고 안물어봤네..쩝..담에 가게되면 물어봐야지.


지난번에 스테이크 2인분은 너무 양이 많아서  1인분하고 소세지 1인분을 시켰다.


다먹고 밥하나 볶아 먹으니 딱 좋더라.

'사진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모키 살룬  (2) 2008.06.25
삼고초려 부대찌개  (1) 2008.06.25
털보 스테이크  (2) 2008.06.19
새 운동화 적응기  (0) 2008.06.19
삼겹살 데이  (2) 2008.03.05
오랜만의 평일 데이트  (2) 2008.02.15
  • BlogIcon 유클리드시아 2008.06.19 21:14

    헛? 혹시 이태원에 있는 털보 스테이크 인가요? 'ㅁ'

    • BlogIcon Dummy 2008.06.20 16:44

      네 이태원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