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가는 골목길에 식당이 두개 나란히 있는데 그중 한군데는 항상 저기에 그날의 점심 메뉴를 적어두곤한다.

보통은 메뉴명만 덜렁 적혀있었는데

어제 퇴근하다보니 귀엽게 그림을 그려놓으셨더라.


야근으로 피곤했었는데 저거 보고 기분이 좋아졌었다.

'사진일기 > 사진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택배 받고 기분 나쁠때  (0) 2008.06.19
흑백 첫롤  (1) 2008.05.14
오늘의 메뉴~~~  (0) 2008.02.13
구름 가르기  (3) 2007.09.17
맑은 하늘  (0) 2007.08.21
슬라이드..그 오묘함을 접하다.  (2) 2007.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