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리원에 있을때는 괜찮았는데 집에 오자 얼굴과 온몸에 빨갛게 발진이 일어나기 시작했는데 아마도 오래된집이라 곰팡이 때문이 아니였을까 싶기도 하고..

4월에는 보통 아이들이 의례 그러는 정도였고 좀 심해졌다 가라 않았다..자연스럽게 사라진다고해서 그러려니 하고 있었는데.
5월들어서 나이질기미가 보이지 않고 심해졌다.
부랴부랴 병원에서 검사를 했는데

아토피 검사를 해보니 다행이 수치는 정상이고 아토피는 아닌듯하니 돌쯤되면 사라진다고 했지만 가려우면 긁어대는 통에 부풀어 오르고 물집이 생겨서 소아과에서 처방받은 약을 바르면 없어졌다가. 하루이틀 안바르면 다시 올라오는통에 스테로이드 성분의 약이라 사용하기 조심스러웠다.

잘씻어주고 보습제 발라주면 좋다고 해서 초기에는 아침저녁으로 목욕을 시켜줬는데 집사람이 너무 힘들어해서 지금은 저녁에만 씻긴다. 병원에서 도브를 사용하는게 좋겠다고해서 지금은 '도브'비누로 씻겨준다.

맨처음 발라준것은 '스킨베리 나뛰르' 제품이였다.  샴푸,로션, 크림 셋트로 구매해서 사용했는데 샴푸를 조금 썻을뿐인데 머리카락이 빠지는것이였다.  깜짝놀라서 사용을 중단했는데  배넷머리는 원래 빠진단다.지금생각해보면 그냥 썻어도 괜찮지 않나. 싶지만 아직까진 사용을 하고 있진 않다.
로션이나 크림은 일반적으로 사용하기에 좋은것 같긴한데 두어시간 지나면 가려워하고 긁어대서 다른 제품을 찾아보게되었다.

처조카가 아토피가 있어서 사용한다는 '프리메라 베이비 소프트 아토트리트 로션'을 추천해줘서 사용해보았는데. 스킨베리 제품보다 조금더 좋은것 같긴했지만 긁어대는것은 비슷했다.

그러던중  아파트에서 친해진 다른 엄마들에게 '피지오겔'이 좋다고 해서 예방주사 맞으러 갔을때 의사선생님에게 문의[각주:1]를 하니 '그제품은 저희들도 손씻고 바르는걸요, 괜찮습니다. 많이 발라주셔도 좋아요' 라고해서 구입을했는데

아주 만족스럽네요.  덜 가려운지 긁는일이 많이 줄어들었어요.

아이에게 만족할만한 제품을 고르는일이 참 힘듭니다.



  1. 사소한것도 물어보는편이다. [본문으로]
신고

'일상 > 육아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엘크루져(L-cruiser) 킥보드  (0) 2016.07.14
아이 장난감 대여  (4) 2009.09.25
아이 보습제  (0) 2009.08.05
내아이는 어떻게 키워야 할까?  (0) 2009.08.05
오늘이 아들놈이 태어난지 156일째, 5개월이다. 

지난주부터 뒤집기를 시작했고 제법 엄마 아빠의 감정상태를 눈치로 파악하는것 같다. 정확한 뜻은 모르지만 말도 알아듣는것 같기도 하고 ㅎㅎ

아이의 발달을 위해서 무엇인가 해줘야 할것 같은데 뭘해야 할지 막막했다. 초보부모들이 다들 그러하듯이 남들이 좋다는거 다 따라 하다가는 이도 저도 안될것 같았다.

집사람이 어느날 길건너 아파트에 알뜰장터에갔다가 아이에게 좋으니 한번 해보라는 학습지를 권유받았는데 어떻게 생각하나고 물어와서 검색[각주:1]을 해보다가 책을 하나 소개 받았다

"베이비 토크"

그전에 가지고 있던 육아지식이라고는

아이에게 말을 많이 해주면 일찍 말을 하게된다.
티비를 보면 좋지 않다.

라는정도의 단편적인 정보였다.

'티비를 보지만 못하게 하면 켜두어도 별문제 없지 않을까?' 하기도 했고, 안보더라도 켜두는 집사람의 습관도 있었기에 퇴근하고 집에와선 자기전까지 보통은 켜두는 편이였다.

2주정도 책대로 아이에게 말을 걸어주었는데, 그동안 발달을 해서인지 책대로 해서 인지 확실하지 않으나 좀더 아이와의 유대감이 높아진것 같다. 전에는 혼잣말을 하는 느낌이 강했는데 지금은 아이와 대화를 하는 느낌이 좀더 강해졌다.

내가 해줄 수 있는것은 저녁시간대와 주말뿐인데 잠시  놀아주고 동요불러줬을뿐인데 금세 뭘 어찌해야 하나 막막해질쯤이면 집사람이 옆에서 거들어준다. 수유하면서, 목욕시키면서 잠재우면서 조근조근 말을 걸고 있는 집사람을 보면 재미가 있다.

출산후 100일이 지나면 이사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집사람이 산후조리원에서 친해진 산모와 가까운데로 이사를 하게되어 종종 놀러가는데 집사람이 수유하면서 말거는걸 보더니 '언니를 보면 나는 어떤날은 한두마디도 안하는거 같아'라고 했다고 하니 모든엄마들이 아이에게 그렇게 말을 걸어주는건 아닌가보다.

EBS의 '아이의 사생활'[각주:2]도 출퇴근하면서 틈틈이 봤는데  어느정도 내용은 베이비토크에서 말하는것과 의미가 통하는 내용도 있었다.[각주:3]

'당신은 당신 아이의 첫 번째 선생님입니다' 라는 책도 좋다고 해서 교보문고에 잠시 보러간적이 있었는데  그 책 주변의 책들은 죄다 조기유학, 강남엄마 교욱법 뭐 이런종류의 책들만 즐비했다....어휴..

어떻게 아이를 키울것인가보단 어떤 부모가 되어야 할지 생각해본다.
  1. 집사람은 오프라인형인간이다, 인터넷뱅킹조차 사용하지 않는다. 따라서 온라인거래는 모두 내몫이다. [본문으로]
  2. 얼마전에 아이의 사생활II도 방영하였다 [본문으로]
  3. 3부 자아존중감 [본문으로]
신고

'일상 > 육아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엘크루져(L-cruiser) 킥보드  (0) 2016.07.14
아이 장난감 대여  (4) 2009.09.25
아이 보습제  (0) 2009.08.05
내아이는 어떻게 키워야 할까?  (0) 2009.08.05
처음엔 아무것도 몰랐는데 삽질을 통해 하나둘 익혀나가고 있다.

배고플때, 잠투정할때, 기저귀갈아달라고 할때. 딱 이 세가지 경우에만 보채는 녀석이라 그나마 다행이랄까..

게다가 손님와계실땐 절대 투정부리지 않고 잘놀아주는 팬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아유 애가 순해서 거저 키우겠네..' 라고 하시지만..딱 손님 있을때뿐..ㅡ.ㅡ;;

출산전에 유아용품 준비하면서 장난감은 좀 크면 필요할것이라 생각하고 장만하지 않았었다.
그러나 딸랑이는 필수품이란걸 얼마 지나지 않아 알게되었다.

배고파서 울기 시작하면 입에 꼭지를 물리기 전까진 계속 울어댄다. 내가 집에 있을땐 안아서 달래주다가 물리는데 집사람 혼자 있을땐 수유준비하는 그 몇분동안 엄청 울어댄다.

이때 딸랑이를 흔들어주면 아주 좋다.. ㅎㅎ

육아서적은 '삐뽀삐뽀 119 소아과, 이유식'을 선물 받았는데 필요할때마다 부분 부분 찾아서 읽는데 아주 유용하다. 이유식은 아직 안봤는데 6개월부터 필요할듯...

첫달은 집사람이 의욕적으로  울면 안아서 달래주고 그랬는데 두달째로 접어들고 잠을 못자고 피곤해지니 신경이 날카로와져서 화살이 나에게 날아오기 시작했다..ㅡ.ㅡ;;;

등에 센서가 달린 아들놈은 안아주면 잘자다가도 내려 놓으면 3분내로 깨서 울어대는데
퇴근해서 집에들어서면 집사람이 너무힘들다고 울먹거린다. 이대로는 안될것 같아서 인터넷 검색 해보니 효자상품으로 '바운서'를 추천해서 구입했다. 중고나라에서 깨끗한놈을 구했는데 잘 잘때 내려놓으면..안깬다...ㅎㅎ 정말 신기하게 잘잔다. 바운서도 안통하는 아기들이 있다고 하는데. 아들놈한테는 잘 맞았는지 엄마가 집안일할때 올려놓으면 혼자서도 잘논다.

유모차는 어제 '라스깔라 롯시니'주문했는데 어떨지 모르겠다.
인터넷 검색을 몇주했는데 막상 사려고 보니 최저가가 알아본 가격보다. 일시에 쭉 올라갔다. 한참 검색하다보니 딱 한군데 최저가인데다가 배송비고 무료이고 게다가 사은품까지...심봤다~~~

아기띠는 한참을 검색해서 '포그내' 제품으로 구입했다. 딱한번 집사람이 장시간 외출할일이 있었을때 혼자 아기 달래느라고 3시간 가량 띠를 하고 안고 있었는데 착용감이 괜찮았었다.

앞으로 준비해야 할것들은
이유식할때 사용할 식탁의자 : '치코폴리 세븐티'로 추천받아서 검색중
보행기 :  사야 하나...고민중..
대여생각중인 장난감
쏘서와 점퍼루 : 이건 필요할때가 되면두어달 정도 대여 하려고 생각중
러닝 테이블 : 걷기 시작할때쯤

이정도만 알고 있었는데..장난감이 참 다양하다..적당한 대여카페 알아봐서 고정적으로 이용해야 할듯 싶다.


삼각대에 카메라 올려서 사진찍은건 열번이 채 못되는데 모빌걸이로는 최적인것 같다..ㅡ.ㅡ;;

신고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분투 재설치중..  (0) 2009.07.28
6월 휴대폰 요금 청구서  (0) 2009.07.15
초보아빠 100일 소감  (0) 2009.06.15
아..요샌  (0) 2009.06.09
근황  (0) 2009.06.03
책을 읽어야 할텐데  (0) 2009.05.20